HOOC Politics & Social Affairs

대학생들이 만든 웹드라마, 베트남 1020 마음 흔들었다

129SHARES
  • facebook
  • twitter
  • google+
  • kakaostory
  • email

[헤럴드경제=서상범기자]20대 한국 대학생들이 新한류 바람이 불고 있는 베트남을 겨냥해 만든 콘텐츠가 화제다. 거대 기획사의 콘텐츠가 아닌 순수한 대학생들의 콘텐츠가 한국에 대한 호감이 강한 베트남 내 1020세대들의 마음을 흔들고 있는 것. 콘텐츠 스타트업 ‘스튜디오 링크’(Studio LinK, 대표 박경호)의 첫 웹드라마 ‘쉘 위 링크’(Shall We LinK?)의 이야기다. 


‘쉘 위 링크’는 10대,20대 베트남 여성을타겟팅한 웹드라마다. 페이스북과 유튜브를 통해 지난 1월27일 처음 방영됐다.

총 25분 분량의 6부작으로 구성된 이 콘텐츠는 베트남에서 온 교환학생 ‘탄하’ 와 그녀를 둘러싼 등장인물들의 로맨스를 그리고 있다.

최종 6화가 업로드 된 2월20일기준,이 웹드라마의 누적 조회수는 81만을 웃돌며 RCSs(공감, 댓글, 공유)는 13만회를 넘었다.

제작사인 ‘스튜디오 링크’는 20대 고려대학교 학부생들이 창업한 콘텐츠 스타트업이다. 전문 제작사들이 거대 자본과 기획력, 배우를 통해 제작하는 상황에서, ‘쉘 위 링크’의 반응과 성과는 기대 이상으로 평가할 수 있다. 

‘스튜디오 링크’의 성공 비결은 타겟에 대한 집중, 그리고 현지화로 요약할 수 있다. 처음부터 국내 소비자들보다는, 동남아시아 국가, 그 중에서도 가장 한류에 열광하고 있는 베트남에 집중하기로 한 것.

특히 한국 문화가 베트남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지만, 시청자가 깊게 공감할 수 있는 콘텐츠는 많이 부족하다는 점에 착안해 현지인 시청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소재와 스토리, 문화적 사고방식을 담았다. 현지인 배우와 현지 언어로 콘텐츠를 제작한 점도 시청자의 몰입도를 높혔다는 평가다.

여기에 모바일 플랫폼에 적합한 3분 가량의 짧은 러닝타임 안에서 아기자기하고 설레는 로맨스를 담아내 베트남 밀레니얼 세대의 공감을 이끌어 냈다.

실제로 페이스북의 댓글을 통해 베트남 시청자들은 “나도 한국에 갔을 때 저런 일이 있었다”,“남자주인공과 한번만 사귀어 보고싶다”와 같은 공감과 참여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스튜디오 링크’는 ‘쉘 위 링크’의 두번째 시즌을 비롯한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함과 동시에 투자유치를 진행중이다.

박경호 대표는 “드라마와 더불어 예능,광고,영화와 같은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제작하고, 모바일 시청자들의 다양한 취향을 파고드는 스토리를 연출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tiger@heraldcorp.com

129SHARES
  • facebook
  • twitter
  • google+
  • kakaostory
  • email
TAG
Previous
List
Next
필진을 모집합니다.

Fallow HOOC

  • facebook
  • kakao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