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OC Politics & Social Affairs

앞이 보이지 않는 화가, 박환

285SHARES
  • facebook
  • twitter
  • google+
  • kakaostory
  • email


화가는 사고로 시력을 잃었다.
그러나 그는 계속 그린다.
물감의 위치를 통째로 외우고,
예민한 손끝은 붓이 됐다.

화가는 말한다. 

눈에 보이는 것은 온통 암흑이지만, 
내가 그리는 것은 희망이라고.

285SHARES
  • facebook
  • twitter
  • google+
  • kakaostory
  • email
Previous
List
Next
제19대 대통령 선거운동기간 4월17일(월)~5월8일(월)에는
댓글, 게시판 서비스가 중단됩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
필진을 모집합니다.

Fallow HOOC

  • facebook
  • kakao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