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OC Politics & Social Affairs

기적의 ‘슈퍼볼’, 쏟아져 나온 놀라운 기록들

199SHARES
  • facebook
  • twitter
  • google+
  • kakaostory
  • email

[HOOC=손수용 기자]‘역대급’ 경기였다.



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NRG스타디움에서 열린 제51회 미 프로풋볼(NFL) 슈퍼볼(SuperBowl)은 마지막까지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승부를 연출하며 팬들을 열광의 도가니에 빠뜨렸다. 이날 경기는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는 연장 승부 끝에 애틀랜타 팰컨스를 34-28로 꺾고 통산 5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경기에서는 수많은 기록들이 쏟아져 나왔는데 과연 어떤 기록들이 탄생했을까. 

①슈퍼볼 역사상 최초의 연장 승부

뉴잉글랜드는 애틀랜타에게 3 쿼터 중반까지만 해도 터치다운을 한 번도 기록하지 못한 채 3-28, 25점 차로 끌려가고 있었다. 경기를 지켜보는 많은 사람들은 애틀랜타의 무난한 승리를 예상하고 있었다.

하지만 2000년 들어 슈퍼볼에서 4번이나 우승한 뉴잉글랜드는 강했다. 3 쿼터 중반부터 잇달아 터치다운을 성공시키더니 4 쿼터까지 13분 만에 25점을 득점하며 기어코 경기를 연장전으로 끌고 갔다. 특히 8점 차로 끌려가던 마지막 공격에서 터치다운 이후 2점짜리 추가 공격을 성공시키는 장면은 이날 경기의 하이라이트였다.

이는 슈퍼볼 역사상 처음으로 진행된 연장전이었다. 


②슈퍼볼 역사상 최다 점수차 뒤집고 역전승

연장전에 돌입하면서 승부는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었다.

동전 던지기로 선공의 기회를 얻은 쪽은 뉴잉글랜드였다. 터치다운 한 번이면 승리를 거머쥘 수 있는 마지막 승부처에서 뉴잉글랜드엔 톰 브래디가 있었다.

연장전에서 톰 브래디는 상대 진영 15야드까지 전진하는 패스를 연결시켰다. 이후 러닝백 화이트가 2야드 터치다운을 성공시키며 슈퍼볼 우승 트로피 ’ 빈스 롬바르디‘를 뉴잉글랜드 품에 안겼다. 뉴잉글랜드는 역대 슈퍼볼 역사상 최다 점수차를 뒤집고 역전승을 만들어냈다. 



③톰 브래디 역대 MVP 최다 수상자

초반까지만 해도 정규시즌에서 톰 브래디의 모습을 찾아보기 힘들었다. 애틀랜타의 수비에 막혀 번번이 패스가 실패했다.

2 쿼터에는 톰 브래디가 던진 패스가 인터셉트당하며 우승에서 멀어지는 듯 보였다. 애틀랜타의 로버트 앨포드는 톰 브래디의 패스를 인터셉트해 82야드 터치다운을 성공시키며 점수차를 더욱 벌렸다.

하지만 역시는 역시였다. 흔들리던 톰 브래디는 끝까지 침착함을 유지했다. 3 쿼터 중반부터 자신의 리듬을 찾은 브래디는 마침내 경기를 주도하기 시작했다. 이날 브래디는 62번의 패스 시도 중 43번의 패스(터치다운 패스 2개 포함)를 성공시키며 466 패싱야드를 기록했다. 이로써 지난 34회 슈퍼볼에서 커트 위너가 기록한 슈퍼볼 최단 패싱 야드 기록(414야드)을 갈아치웠다. 특히 4 쿼터 마지막 동점을 만들었던 패스와 연장전에서 나온 패스는 그의 가치를 증명하기에 충분했다.

결국 톰 브래디는 이날 경기의 최우수선수로 선정되며 NFL 선수로는 최초로 슈퍼볼 MVP 4회 수상이라는 기록을 달성했다. 



④애틀랜타 팰콘스 , 계속된 ‘파브의 저주’

애틀랜타 팰컨스는 1966년 팀 창단 이후 단 한 번도 ‘빈스 롬바르디’을 품에 안지 못한 구단이다.

애틀랜타의 팬들은 이번이야말로 ‘파브의 저주’를 깰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입을 모았다.

‘파브의 저주’는 1991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애틀랜타는 1991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파브를 지명했지만 다음 해 그를 그린베이로 트레이드시켰다. 파브의 능력을 높게 평가하지 않은 것이었다. 하지만 트레이드된 파브는 그린베이의 주전 쿼터백으로 맹활약하며 NFL의 전설로 등극했다. 만약 애틀랜타가 파브를 트레이드하지 않았다면 벌써 우승을 하고도 남았을 것이란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데 이를 두고 사람들은 애틀랜타가 ‘파브의 저주’에 걸려 있다고 얘기했다.

실제로 이날 3 쿼터 초반까지만 하더라도 오랫동안 팰컨스를 괴롭혀 온 ‘파브의 저주’가 깨지는 것이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승리의 여신은 애틀랜타를 외면했고, ‘저주’를 푸는 것을 다음으로 미뤄야 했다.



feelgood@heraldcorp.com

199SHARES
  • facebook
  • twitter
  • google+
  • kakaostory
  • email
TAG
Previous
List
Next

댓글달기

0/ 200자

댓글(0)

    필진을 모집합니다.

    Fallow HOOC

    • facebook
    • kakao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