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OC Politics & Social Affairs

명왕성 퇴출시킨 학자가 ‘9번째 행성’ 증거 발견

129SHARES
  • facebook
  • twitter
  • google+
  • kakaostory
  • email

[HOOC=이정아 기자] 명왕성을 대체할 ‘제9의 행성’이 나올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공대(칼텍)의 마이클 브라운 교수와 콘스탄틴 바티긴 교수가 20일(현지시각) ‘천문학 저널’에 “명왕성 너머에 새로운 9번째 행성이 존재하고 있음을 입증하는 증거를 발견했다”고 발표했기 때문인데요.

이들은 “망원경으로 관찰한 6개의 작은 천체가 같은 각도로 타원형의 궤도를 그리고 있는 게 확인됐다”며 “이렇게 될 확률은 1만4000분의 1에 불과하다. 여러 정황상 명왕성 바깥에 거대 행성이 있음을 확신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작은 행성이 그리는 궤도는 제9의 행성 일명 ‘플래닛 나인’(Planet Nine)의 중력 영향을 받았다는 것입니다. 


공교롭게도 브라운 교수는 명왕성이 행성의 지위를 잃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학자입니다. 지난 2005년 그가 태양계 끝자락에서 명왕성보다 큰 왜소행성 에리스를 발견했고 이듬해 국제천문연맹(IAU)의 행성 분류법이 바뀌면서 명왕성은 왜소행성으로 강등됐기 때문인데요. 그래서 현재 태양계는 수성, 금성, 지구, 화성, 목성, 토성, 천왕성, 해왕성 등 8개의 행성이 공인된 상태입니다.

브라운 교수는 이번 플래닛 나인을 직접 관측하지는 못했지만 태양계 끝자락 카이퍼 벨트에서 태양을 도는 6개 천체의 공전 궤도를 그 근거로 제시했습니다. 그의 연구에 따르면 플래닛 나인의 크기는 지구보다 5~10배 크지만 태양계 8번째 행성인 해왕성보다는 작은 ‘미니 해왕성’입니다. 그 중심에는 바위 재질의 암반이 자리하고 두꺼운 대기층과 옅은 가스층으로 이뤄져 있고요. 공전 주기는 1만~2만 년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과학계는 그의 주장에 대해 반신반의하고 있습니다. 9번째 행성을 직접 관측한 게 아니기 때문에 존재 가능성을 높게 보지 않는 시선이 많기 때문입니다.사우스웨스트 연구소의 행성학자인 할 레비슨 박사는 네이처지 인터뷰에서 “그동안 새로운 행성에 대한 수많은 주장을 봤지만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dsun@heraldcorp.com

129SHARES
  • facebook
  • twitter
  • google+
  • kakaostory
  • email
TAG
Previous
List
Next
필진을 모집합니다.

Fallow HOOC

  • facebook
  • kakao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