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OC Politics & Social Affairs

‘흙수저’, ‘호모인턴스’…올해 유행한 신조어는?

194SHARES
  • facebook
  • twitter
  • google+
  • kakaostory
  • email

[HOOC] ‘흙수저’, ‘호모인턴스’, ‘공블리’…. 올해 우리 사회에서는 세태를 반영한 다양한 신조어들이 유행했습니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은 올해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얻어 유행한 교육, 취업, 사회생활 관련 신조어를 7일 발표했습니다.

우선 교육분야에서는 작년보다 훨씬 어려워진 2016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가리키는 ‘불수능’이라는 용어가 등장했습니다. 지난해 쉬운 수능시험을 빗대어 유행한 ‘맹물 수능’의 반대말입니다.


탐구영역의 만점자 표준점수 편차가 심해 ‘로또 수능’이라는 말도 생겨났습니다. 같은 원점수를 받아도 선택과목에 따라 표준점수 차이가 큰 사실을 로또 당첨 운에 비유한 겁니다.

대학입학 전형에서 내신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과학고와 외국어고, 자율형사립고등 특목고 학생과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아웃백(out-100)’이라는 말도 나왔습니다. 상대적으로 우수한 학생들이 모인 특목고에서 전교 100등 안에 들지 못하면 명문대 입학이 어렵다는 의미입니다.

아웃백에 들기 위해 ‘입시 대리모’를 두는 학부모도 등장했습니다. 입시 대리모는 자녀를 명문대에 입학시킨 경험이 있는 학부모가 청탁을 받은 다른 집 자녀의 대입을 책임지는 경우를 가리킵니다. 윤선생에 따르면 입시 대리모 비용은 월 1000만원 이상, 유학 및 해외연수 보모를 맡는 ‘유학 대리모’는 월 수백만원까지 받는다고 합니다.

스스로 노력하며 공부 블로그까지 운영하는 학생들을 가리키는 ‘공블리’(공부와 블로거의 조합어)도 유행했습니다. 이들은 자신만의 학습법이나 매일 공부한 내용 등을 꾸준히 본인의 블로그에 올려 다른 학생들과 공부 방법을 공유하고 서로 응원합니다.

극심한 취업난에 정규직 채용에 실패한 취준생(취업준비생)들이 여러 업체의 인턴직을 전전하며 회사 부장만큼이나 경험히 풍부해지는 현상을 꼬집은 ‘부장인턴’도 회자됐습니다.

또 인턴 생활만 반복하는 취준생들은 자조적 의미에서 스스로를 ‘호모인턴스’로 부르기도 했습니다.

자연계보다 더 심한 인문계의 취업난이 반영된 ‘인구론’도 공감을 얻었습니다. “인문계의 구십(90)%는 논다”는 뜻입니다.

다른 학과보다 취업이 잘 되는 ‘취업깡패’ 학과, 창업 동아리나 선배가 탄탄한 동아리에 가입하기 위한 ‘동아리고시’ 등도 청년 취업난·실업 세태를 반영한 신조어들입니다.

성적과 취업의 벽에 부딪힌 젊은이들은 경제적 ‘상위 계층’에 대해 더 큰 상대적 박탈감을 느꼈습니다.

부모의 자산과 연수입 등에 따라 부잣집 자녀를 ‘금수저’로, 서민 자녀를 ‘흙수저’ 등으로 구분한 ‘수저계급론’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 빠르게 퍼지며 이슈가 됐습니다.

hooc@heraldcorp.com

194SHARES
  • facebook
  • twitter
  • google+
  • kakaostory
  • email
TAG
Previous
List
Next

댓글달기

0/ 200자

댓글(0)

    필진을 모집합니다.

    Fallow HOOC

    • facebook
    • kakao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