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OC Politics & Social Affairs

‘밥’보다 ‘빵’…마트 매출 역전

152SHARES
  • facebook
  • twitter
  • google+
  • kakaostory
  • email

[HOOC] 밥 대신 빵을 찾는 소비자들이 많아지면서 대형마트에서 빵 매출액이 쌀을 앞질렀습니다.

3일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 3년간 매출 분석 결과, 올해 1∼11월 매출 순위로 일반 쌀은 15위를 기록한 반면 빵류는 10위를 차지해 순위가 역전됐습니다. 일반 쌀 매출은 2013년 7위, 2014년 9위에서 이번에 6계단 떨어졌습니다.

전년대비 매출액으로 봐도 2014년 13.2%, 올해 1∼11월 14.5% 감소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


이런 추세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발표한 국민 1인당 쌀소비량 자료에서도 나타납니다. 2009년 1인당 하루 쌀소비량은 202.9g이었으나 2010년 199.6g, 2011년 195.0g, 2012년 191.3g, 2013년 184.0g, 2014년 178.2g으로 줄었습니다.

대신 도넛·식빵·베이글 등 빵류 소비는 증가 추세입니다. 빵류 매출 순위는 2013년 13위, 2014년 12위에서 올해 1∼11월 10위로 올랐습니다.

올해 들어 빵류 가운데 아침 쌀밥 대용식인 식빵 매출은 25.6% 늘어 증가 폭이 가장 컸고, 일반 빵과 케이크도 각각 5.3%, 6.5% 증가했습니다.

이마트 관계자는 “서구식 식습관의 확산으로 젊은 층을 중심으로 빵류를 선호하는 사람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출산율 저하로 우유 매출 순위는 정체현상을 보였지만 웰빙 트렌드의 영향으로 요쿠르트 매출 순위는 급상승했습니다.

우유는 2013년 4위, 2014년 3위에서 올해 4위로 제자리걸음 수준이었으나 요구르트는 2013년 12위, 2014년 8위에서 올해 3위로 급상승했습니다.

특히 각종 프리미엄 요구르트가 등장해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아 요구르트 인기는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이마트는 전망했습니다.

매출 순위에서 2013년과 2014년 라면이 1위를 차지했으나, 올해는 맥주가 1위로 올라섰습니다.

이마트는 올해 1∼11월 국산 캔맥주와 페트병 맥주는 마이너스 성장한 반면 수입 맥주가 크게 늘어 전체적인 맥주 매출은 전년대비 4.5% 늘어 매출 순위 1위를 차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hooc@heraldcorp.com

152SHARES
  • facebook
  • twitter
  • google+
  • kakaostory
  • email
TAG
Previous
List
Next

댓글달기

0/ 200자

댓글(0)

    필진을 모집합니다.

    Fallow HOOC

    • facebook
    • kakao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