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OC Politics & Social Affairs

평생을 함께한 부부, 질병도 닮는다

121SHARES
  • facebook
  • twitter
  • google+
  • kakaostory
  • email

[HOOC] 검은 머리가 파뿌리가 될 때까지 평생을 함께한 부부는 질병도 닮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김영식 교수팀은 ‘심혈관 위험인자에 대한 배우자의 일치성 연구’ 결과, 남편에게 심혈관질환 위험요인이 있으면 아내에게도 같은 위험요인이 있을 가능성이 2~3배 높다고 3일 밝혔습니다.

연구팀은 지난 2009~2011년 전국 22개 종합병원을 찾은 40~75세 부부 520쌍을 연구했습니다. 그 결과 대표적인 심혈관질환 위험요인인 고지혈증과 고혈압은 부부 중 한쪽이 이들 질환을 갖고 있으면 배우자도 같은 위험요인을 갖고 있을 위험도가 둘 다 위험요인이 없을 때보다 각각 2.5배, 2배로 증가했습니다.


한쪽 배우자에게 우울증과 비만이 있을 때 다른 배우자가 같은 위험요인을 갖고있을 위험도는 각각 3.8배, 1.7배였습니다.

연구팀은 부부의 비슷한 생활습관과 식습관이 질병 발생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특히 한쪽 배우자가 아침 식사를 거르면 다른 배우자도 함께 식사를 거를 위험도는 7배에 달했습니다.

불규칙한 식생활을 할 위험도도 마찬가지였습니다. 한쪽 배우자의 식생활이 불규칙하면 다른 배우자의 식생활이 불규칙할 위험도는 3.8배였습니다.

한쪽 배우자가 운동하지 않으면, 다른 배우자도 운동하지 않을 위험도가 2.4배였습니다.

김 교수는 “결혼 중기 이후 중노년 부부의 심혈관질환 위험요인이 함께 높아지는 것은 결혼 후 같은 환경에서 함께 생활하며 생활습관을 서로 닮아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심혈관질환을 조기에 예방하려면 고혈압, 고지혈증, 비만, 우울증 등으로 진료를 받을 때 배우자도 함께 받아서 같은 위험요인을 가졌는지 확인하는 게 필요하다”면서 “치료할 때도 약물요법 외에 운동과 식이요법은 부부가 함께 실천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권고했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최근 서울아산병원에서 열린 대한임상건강증진학회 2015년도 추계 학술대회에서 발표됐습니다.

hooc@heraldcorp.com

121SHARES
  • facebook
  • twitter
  • google+
  • kakaostory
  • email
TAG
Previous
List
Next

댓글달기

0/ 200자

댓글(0)

    필진을 모집합니다.

    Fallow HOOC

    • facebook
    • kakao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