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OC Politics & Social Affairs

‘주방용품’ 같은 첼시 새 홈구장을 본 팬들의 반응

180SHARES
  • facebook
  • twitter
  • google+
  • kakaostory
  • email

[HOOC]첼시가 새로운 스탬포드 브릿지를 공개했다. 하지만 현재 공개된 사진을 두고 많은 팬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영국 언론 ‘데일리 메일’은 2일(한국시간) 첼시가 공개한 스탬포드 브릿지의 증축 공사 이후의 모습을 보도했다.

현재 스탬포드 브릿지는 41,600명의 관중을 수용할 수 있다. 하지만 첼시는 더 많은 팬들의 수용를 위해 스탬포드 브릿지에 증축 공사를 계획하고 있다. 이에 알리안츠 아레나와 베이징 노동자 스타디움을 디자인한 건축가 헤르조그 앤 드뫼롱을 최전방에 세웠다. 

[사진=데일리메일]


첼시는 무려 6만석 규모의 경기장 증축 공사를 추진하고 있다. 이 증축 공사엔 무려 6억 파운드(약 1조 472억 원)의 엄청난 금액이 투자될 전망이다. 계획대로라면 첼시는 2020-21시즌부터 새로운 경기장에서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과거 첼시의 조세 무리뉴 감독도 “첼시가 한 단계 도약하려면 더 많은 좌석을 확보한 새로운 스탬포드 브릿지가 필요하다. 구단의 미래를 위해 새로운 구장을 만들겠다”며 경기장 증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나 증축 조감도를 공개하자 이를 본 네티즌들은 아름답고, 훌륭하다는 의견도 있지만 다수의 팬들은 “스프링 아니냐”, “주방소품 같다”는 “WWE 프로레슬링에 나오는 철창 같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는 가운데, 현재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에서는 첼시의 새 홈구장 조감도를 패러디한 사진들이 올라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제안서가 통과되면 첼시는 공사를 위해 2017-18 시즌부터 웸블리 스타디움을 홈구장으로 사용할 전망이다.

hooc@heraldcorp.com

180SHARES
  • facebook
  • twitter
  • google+
  • kakaostory
  • email
TAG
Previous
List
Next

댓글달기

0/ 200자

댓글(0)

    필진을 모집합니다.

    Fallow HOOC

    • facebook
    • kakao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