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OC Politics & Social Affairs

세계 여성 3명 중 1명, 가정폭력 경험

144SHARES
  • facebook
  • twitter
  • google+
  • kakaostory
  • email

[HOOC] 세계 여성 3명 중 1명이 가정폭력을 경험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3일 세계은행이 2014년 세계보건기구(WHO)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일생동안 배우자(동거자 포함)로부터 신체적 혹은 성적 폭력을 경험한 적이 있는 여성은 전체 여성의 30%에 달했습니다.

중동·북아프리카, 사하라사막 이남 아프리카는 40%, 남아시아는 43%의 여성이 배우자로부터 폭력을 당한 적이 있어 비율이 높았습니다.


동아시아·태평양 지역은 30%가 배우자 폭력을 경험했으며 남미와 카리브해 지역은 33%, 북미 지역은 21%로 나타났습니다.

유럽·중앙아시아 지역은 29%, 호주·뉴질랜드 지역은 28%로 집계됐습니다.

배우자의 여성에 대한 폭력은 다른 폭력과 마찬가지로 경제적 비용을 초래했습니다.

배우자의 폭력은 피해자를 일터에 나가지 못하게 만들고, 자신과 아이들을 돌볼 능력을 약화시킵니다.

또 의료비와 법률 서비스 비용, 사회보험 비용, 생산성 감소 등에 따른 사회적 비용도 증가시킵니다.

세계은행은 여성에 대한 배우자의 폭력은 의료 등의 서비스 비용을 높인다는 점에서 경제에 타격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미국의 경우 신체적 학대를 당한 여성의 의료 비용이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42% 더 높게 나타났습니다.

미국 메인주 조사에서는 가해자의 절반이 일에 집중하기어려우며 20% 가량은 일터에서 사고를 당하거나 그럴 뻔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보고됐다.

베트남과 탄자니아에서는 가정 폭력에 시달린 여성이 일을 덜 하고 급여도 낮아지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가정에서의 여성 학대는 피해 여성뿐만 아니라 가해 남성의 생산성과 임금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가해 남성 역시 스트레스로 인해 일의 생산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세계은행은 풀이했습니다.

또한 가정 내 배우자 폭력을 빈번히 목격한 아이들에게도 부정적인 영향이 나타났다고 세계은행은 지적했습니다.

국제노동기구(ILO)는 스트레스와 폭력에 따른 손실 비용이 GDP의 1~3.5%에 달한다는 연구결과를 내놓은 바 있습니다.

세계은행은 배우자 폭력에 따른 경제적 비용은 평가 방법과 전제에 따라 GDP의 1.2%~3.7%로 다양하게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일례로 호주는 GDP의 1.5%, 영국과 방글라데시는 각각 2%를 웃돌았습니다. 한편 페루는 GDP의 3.7%에 달했습니다.

세계은행은 배우자 폭력에 대한 경제적 비용 추정치는 평가방법과 자료에 따라 크게 달라 국가별 직접 비교는 불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일례로 최근 영국 조사에서는 삶의 만족도 손실까지 추정치에 포함해 GDP의 10%라고 산출한 적이 있다고 세계은행은 설명했습니다.

hooc@heraldcorp.com

144SHARES
  • facebook
  • twitter
  • google+
  • kakaostory
  • email
TAG
Previous
List
Next

댓글달기

0/ 200자

댓글(0)

    필진을 모집합니다.

    Fallow HOOC

    • facebook
    • kakao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