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OC Politics & Social Affairs

‘민한神은 살아있다’ NC 손민한 플레이오프 최고령 선발승

166SHARES
  • facebook
  • twitter
  • google+
  • kakaostory
  • email

[HOOC] 노장의 힘은 여전했습니다. 아니 더욱 빛났습니다. NC 다이노스 손민한(40)이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역투’로 팀을 승리로 이끌었습니다.

손민한은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플레이오프 3차전 두산 베어스와 경기에 선발투수로 출전해 5이닝 동안 77개의 공을 던져 3피안타 3볼넷 2실점(1자책)을 기록했습니다.

손민한의 호투에 NC 타선 역시 폭발하며 더해지면서 NC는 두산을 16-2로 제압, 상대 전적 2승 1패로 한국시리즈에 한 걸음 더 다가섰습니다. 


이날 승리로 1975년 1월 2일생인 손민한은 포스트시즌 통산 최고령(40세 9개월 19일) 선발 승리투수라는 금자탑을 쌓았습니다.

기존 최고령 기록은 한화 이글스 소속이던 송진우가 ‘40세 8개월 1일’이던 2006년 10월 17일 대전구장에서 열린 현대 유니콘스와의 플레이오프 4차전 때 거둔 선발승이었습니다.

여기에 손민한은 16년 만에 포스트시즌에서 승리투수가 되는 기쁨도 누렸습니다.

그는 롯데 자이언츠 소속이던 1999년 10월 17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플레이오프 5차전 때 승리를 거머쥔 후 포스트시즌과는 인연을 맺지 못했습니다.

경기를 마치고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낸 손민한은 “이 나이까지 중요한 경기 선발투수로 나설 수 있어서 행복하다”며 “기회를 주신 (김경문) 감독님에게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손민한은 올 정규시즌 26경기(19경기 선발)에서 11승 6패 평균자책점 4.89를 기록, 롯데 소속이던 2008년(12승 4패) 이후 7년 만에 두자릿수 승수를 챙기며 한 시즌에 두자릿수 승리를 거둔 KBO 리그 역대 최고령 투수에도 이름을 올렸습니다


hooc@heraldcorp.com

166SHARES
  • facebook
  • twitter
  • google+
  • kakaostory
  • email
TAG
Previous
List
Next
필진을 모집합니다.

Fallow HOOC

  • facebook
  • kakao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