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OC Politics & Social Affairs

건물 내부까지 안내하는 신개념 내비 나온다

190SHARES
  • facebook
  • twitter
  • google+
  • kakaostory
  • email

[헤럴드경제=이정아 기자] #. 석사과정 면접을 앞둔 김 모 군은 면접 당일 대학 캠퍼스 교내에서 곤욕을 치렀다. 캠퍼스가 넓어 길 찾기가 어려웠을 뿐 아니라 실내에 도착한 이후에도 정확한 면접장 위치를 찾지 못해 지각을 겨우 면했기 때문이다.

방문객들이 어려움 없이 목적지에 도달하도록 돕는 실내외 통합 내비게이션 시스템, 이른바 ‘캠퍼스 아틀라스’가 개발됐다.

카이스트(KAIST) 전산학부 한동수 교수 연구팀은 방문자의 이름이나 목적지의 방 번호를 입력하면 도착할 때까지 실내외가 연결된 길 안내 서비스를 제공하는 내비게이션 시스템을 만들었다고 2일 밝혔다. 시스템에는 교내에서 열리는 학회나 강연에 대한 정보가 입력돼 있어 행사 장소와 함께 행사명을 검색하면 자동으로 목적지도 검색한다. 

카이스트 캠퍼스 외부 경로 서레가 완성된 모습 [사진=카이스트 제공]

연구팀은 현재 평균 4~5층으로 구성된 40여 개 건물이 있는 KAIST 캠퍼스를 대상으로 기술을 구현했다. 200여 개의 실내 지도, 4000여 개의 관심지점 정보, 7000여 개의 노드로 구성된 실내외 경로, 약 40여 개의 건물별 무선랜 신호지도 구축 작업을 수행했다.

KAILOS 경로설계 툴을 사용해 건물 외부와 내부 경로를 설계하는 모습 [사진=카이스트 제공]

이렇게 수집된 정보는 작년 3월 연구팀이 개발한 글로벌 실내 위치인식 시스템인 KAILOS(KAIST Indoor Locating System)에 적용해 일반인에게도 공개하고 있다. KAILOS는 사용자 참여 방식(크라우드 소싱)으로 전 세계 실내지도와 신호지도를 모아 실내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실내 GPS 시스템이다. 실내지도 등록, 무선신호 수집 툴, 실내 경로 설계 툴 등을 갖추고 있다.

그 외에도 위치인식 정확도 가시화 툴, 실내외 통합 위치인식 시스템 등을 추가할 예정이다.

이동 수단 선택에 따라 달라지는 경로 안내 [사진=카이스트 제공]

연구팀은 대학 뿐 아니라 지하철 및 버스 환승 구역, 실내 외 쇼핑몰이 공존하는 지역 등 통합 내비게이션 서비스가 요구되는 지역을 대상으로 적용 영역을 넓힐 예정이다. 더 나아가 상용 실외 내비게이션 시스템과 연계시키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실내외 통합 캠퍼스 내비게이션 서비스 개념 [사진=카이스트 제공]

한 교수는 “길 안내 서비스에 머무르지 않고 캠퍼스 라이프 로깅, 출결 체크 자동화 등으로 발전시킬 것”이라며 “새로운 교육 및 연구 환경을 제공하는 위치 기반 스마트 캠퍼스로 발전시킬 계획이다”고 말했다.

캠퍼스 아틀라스 앱 주요 화면 [사진=카이스트 제공]


dsun@heraldcorp.com

190SHARES
  • facebook
  • twitter
  • google+
  • kakaostory
  • email
TAG
Previous
List
Next

댓글달기

0/ 200자

댓글(0)

    필진을 모집합니다.

    Fallow HOOC

    • facebook
    • kakao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