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OC Politics & Social Affairs

메르스 확진 의사 “박원순 시장은 사람 괴롭히는 거 주특기인 사람 아니냐”

1841SHARES
  • facebook
  • twitter
  • google+
  • kakaostory
  • email

[HOOC]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대책을 놓고 박원순 시장이 개최한 긴급 브리핑에서 지적된 35번째 확진 판정 의사(35번 의사)가 박 시장을 강하게 비난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이 의사는 한 종편방송 인터뷰에서 박 시장을 “계략 잘세우고 사람 괴롭히는 것이 주특기 아니냐”며 주장했는데요.

지난 5일 35번 의사는 TV조선 ‘뉴스를 쏘다’ 측과 가진 전화인터뷰 내용에서 “박원순 시장이 왜 긴급하게 선생님과 상의 없이 기자회견을 했을 것 같냐”는 앵커의 질문에 “다들 알고 계실 것 같다”며 “박원순 시장님은 원래부터 계략 잘 세우고 사람 괴롭히는 거 주특기인 사람 아닙니까”라고 답했습니다.

이에 앵커들은 “그건 너무 심하신 표현인 것 같다” “개인적 의견”이라며 의사의 발언을 수습했습니다. 방송 화면에는 ‘본 코너의 출연자의 발언은 개인 의견일 뿐 TV조선 취지와는 다르다는 점을 알려드립니다’라는 자막이 나왔죠.

출처=TV조선 ‘뉴스를 쏘다’

앞서 박 시장은 지난 4일 밤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35번 의사가 지난달 30일 1565명이 모인 개포동 재건축조합 총회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6일에는 35번 환자가 근무했던 삼성서울병원을 상대로 서울시 실태조사 협조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이후 35번 의사는 언론 인터뷰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메르스 증상이 시작된 건 재건축조합 총회에 참석한 이후인 31일”이라며 박 시장의 발언이 거짓이라고 반박했고 법적 책임까지 묻겠다고 나섰습니다.

일부 의료인들 역시 박 시장이 35번 환자를 부도덕하고 비윤리적인 사람으로 매도했고, 정부와의 불협화음으로 메르스 방역 컨트롤타워를 흔들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onlinenews@heraldcorp.com

1841SHARES
  • facebook
  • twitter
  • google+
  • kakaostory
  • email
TAG
Previous
List
Next
필진을 모집합니다.

Fallow HOOC

  • facebook
  • kakaostory